음악이 죽어 버린다면 / 이외수 그대여 어느 날 갑자기 음악이 죽어 버린다면 얼마나 슬플까 헐벗은 가로수들 다리를 절름거리며 떠나는 도시 결별한 사랑 끝에 날이 저물고 어디로 갈까 그대 상실한 젊음 황사바람에 펄럭거릴때 홀연히 음악이 죽어버린다면 얼마나 슬플까 생금가루 같은 햇빛 자욱하게 쏟아지는 어느 초 여름 낯선 골목의 아늑한 양옥집 장미넝쿨 그림자 드리워진 담벼락에 비스듬히 어깨를 기대고 그대 진실로 그리운 사람에게 엽서를 쓸 때 예전에 못다한 말들이 되살아나서 돌아오라 돌아오라 망초꽃 수풀처럼 안타깝게 흔들리고 저 깊은 시간의 강물 가득 달빛이 부서질 때 이 세상 모든 이름들이 노래가 되고 이 세상 모든 눈물들이 노래가 되고 이 세상 모든 소망들이 노래가 된다지만 한밤중 먼 여행에서 돌아와 지친 다리를 끌며 그대 홀로 불꺼진 방으로 들어설 때 문득 가을 숲을 스쳐가는 바람소리 그대 허전한 발밑으로 우수수 빌어먹을 고독이 가랑잎처럼 떨어져 내릴 때 그래 그럴 때 온 세상 음악이 모두 죽어버린다면 얼마나 슬플까 바다도 적막하고 하늘도 적막하고 몸부림도 적막하고 통곡도 적막하고 적막한 시간속으로 부질없이 그대 허망한 인생만 떠내려 간다면 얼마나 슬플까 그대여...
출처-다음음악까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