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은
그렇게 유리차창을 비켜가듯이
각막을 에이듯 스쳐가는 거야.
그래서 운명이야.